사진 어제 땡볕에 시달린걸 교훈삼아 오늘은 산에 올라갔습니다. 2012/05/06 21:55 by 小さな願いのあすか



어제 삼락공원쪽에서 햇볕에 대한 대실패를 경험하고 오늘은 그늘이 많은 산으로 향했습니다.
산이라고 해봤자.. 집뒤에있는 낮은산이지만..
역시 올라가면서 이것 저것 찍어보았지만.. 제대로된건 하나도 없고...


그냥 내려갈까 고민하던 차에.. 발견한 조그마한 새입니다...
작은세가 여기저기 날아다녀서 결국 제대로 찍힌건 이사진 1장...
이사진 찍는 다고 한장소에서 망원들고 계속 바라보고 있으니.. 지나가던 등산하던 아저씨가..
"새찍으러 오신거요?.. 저 새 이름이 머죠?"   라고 하길래 무안했던...ㅡㅡ;;;; 

산행 중간중간 새들을 볼수있었지만...워낙빨리 움직여서 제대로 찍을수가 없었습니다...
산에 있는 산새들 사진을 보면... 굉장히 자연스럽게 찍혀있던데 어떻게 그렇게 찍을수 있는지 존경....

처음 새를찍은후 아무런 소득없이... 한시간 가량 산책하고 내려오는데.. 떡하니 전선위에서 유유히 쉬고있는 새님을 발견
나무에 가려있는 첫번째 작은새와 달리.. 전선위에서.. 편안히 앉아 있어서...
나름 여유를 가지고 찍을수 있었습니다...만...
집에와서 보니.. ISO를 3200으로 되어있어서 생각보다 자글자글함이 ;ㅅ;...

이건 돌아오기전 다시한번 더찍은사진인데...자세히 보면 눈을 감고있는 찰나의 장면으로 저게인형이 아니라 살아있는 새라는게 다시한번 느껴지는 장면이네요 ㅇㅅㅇa...



덧글

댓글 입력 영역